‘이해충돌’ 고리로 국면전환 노리는 與 “박덕흠, 의원직 사퇴하라”
‘이해충돌’ 고리로 국면전환 노리는 與 “박덕흠, 의원직 사퇴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정치개혁TF 단장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치개혁 TF출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9.23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정치개혁TF 단장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치개혁 TF출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9.23

신동근 “범죄종합세트” 대대적 공세

이해충돌방지법 정기국회 내 처리

정치개혁TF 꾸리고 공식적인 활동

하태경 “제정 적극 환영하고 협조”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관련 의혹으로 수세에 몰렸던 여당이 이해충돌 논란을 빚는 박덕흠 의원을 고리로 국면 전환을 모색하고 있다.

민주당 신동근 최고위원은 2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의원의 사퇴를 요구했다.

신 최고위원은 “박 의원이 공개경쟁입찰을 주로 했다는 해명도 앞뒤가 맞지 않는다”면서 “국토위 간사 당시 10억원짜리 공사를 수의계약으로 따냈고, 461억원에 달하는 4건의 공사는 제한경쟁입찰로 따냈다”고 주장했다.

또 “국회의원이 되기 전보다 가족회사의 매출이 오히려 줄었다고 해명했지만, 국토부 산하기관으로부터 수주한 매출은 6배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신 최고위원은 “국민의힘도 국민의짐이 되지 말고 범죄종합세트인 박 의원을 즉각 제명 조치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여당은 공직자 이해충돌방지법 제정안을 정기국회 내에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김남국 의원은 22일 고위공직자가 소속된 기관은 고위공직자와 존·비속이 대표인 법인 또는 단체와 수의계약을 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는 공직자윤리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에 부담주지 않겠다’며 탈당을 선언한 후 고개를 숙이고 있다. 박 의원은 최근 피감기관 수주 의혹 등의 논란을 빚었다. ⓒ천지일보 2020.9.23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에 부담주지 않겠다’며 탈당을 선언한 후 고개를 숙이고 있다. 박 의원은 최근 피감기관 수주 의혹 등의 논란을 빚었다. ⓒ천지일보 2020.9.23

민주당은 또 이날 정치개혁TF를 꾸리고 공식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여기에는 신동근·진성준·천준호·이정문·김남국·이소영 의원과 박성현 부대변인, 이재한 전 동남4군 지역위원장이 참여했다.

정치개혁TF 단장을 맡은 신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제2의 박덕흠, 윤창현, 조수진을 막기 위해 국회 윤리위 구성 개선, 이해충돌방지법, 공직자윤리법, 국회법 개정 등 제도적 개선을 확실히 해내겠다”고 밝혔다.

천준호 의원은 “국민의힘 지도부는 박 의원을 즉각 제명할 뿐 아니라 박 의원의 국토위 보임에 개입한 지도부도 일련의 사태에 책임을 지고 보직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야당도 이해충돌방지법 제정에 대해선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해충돌방지법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하태경 의원도 페이스북에 “공직자 이해충돌방지법 제정을 적극 환영하고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여야를 떠나 해당 분야의 전문성과 이해충돌 사이에서 명확한 기준이 없기 때문에 발생한 문제로 여야 합의로 전수조사위를 구성, 전수조사하고 이해충돌 기준을 명확히 해 그에 따라 상임위도 재조정하자”고 제안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0-09-23 16:18:35
주거니 받거니 자알 하네요... 믿고 뭘 하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