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野, 시간끌기로 공수처 설치 좌초 기대 말라”
김태년 “野, 시간끌기로 공수처 설치 좌초 기대 말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공: 민주당) ⓒ천지일보 2020.9.17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공: 민주당) ⓒ천지일보 2020.9.17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공수처에 대해 22일 “야당은 시간끌기로 공수처 설치를 좌초시킬 수 있다는 기대는 하지 않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인권, 공정, 정의가 구현되는 권력기관을 만들겠다는 문재인 정권의 목표를 반드시 완수할 것”이라며 “야당도 시대의 흐름을 사실상 인정하고 협조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정원, 검찰, 경찰 등은 성역화된 권력으로, 국민 위에 군림했던 역사가 있었다.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권력기관 개혁을 위한 법제화에 착수했다”면서 “저항과 반발도 있었지만, 작년과 올해 큰 고비였던 검경수사권 조정과 공수처 설치 입법을 관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을 섬기고 받드는 국가기관을 만들겠다는 굳은 의지로 여기까지 왔다. 국정원법과 경찰법 개정이라는 두 개의 큰 과제가 남았다”며 “국정원은 대북 해외전문 정보기관으로 국민안전을 위한 정보활동에 매진하도록 개혁하겠다. 자치경찰제 실시와 국가경찰제 전반의 개혁을 통해 국가치안체계도 확립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공수처는 개혁의 핵심이고 계속해서 방치할 수 없다. 야당과 협의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반드시 출범시키겠다”고 약속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