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안산형 퇴원지원 시범사업’ 본격 추진
안산시, ‘안산형 퇴원지원 시범사업’ 본격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5.안산시,‘안산형 퇴원지원(지역연계) 시범사업’본격 추진 ⓒ천지일보 2020.9.22
안산시가 ‘안산형 퇴원지원(지역연계) 시범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제공 안산시) ⓒ천지일보 2020.9.22

안산시 관내 6개소 의료기관과 협약, 퇴원 후 환자의 안정적 지역사회 복귀 돕는다

[천지일보 안산=김정자 기자] 안산시가 ‘안산형 지역사회 통합돌봄 퇴원지원(지역연계) 시범사업’을 관내 병원과 업무협약을 마무리하고 이달 말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안산시거주 만 65세 이상 병원 입원환자들이 요양병원 장기입원에서 퇴원하는 등 병원에서 나와 ‘내가 살던 곳에서 건강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지역사회로 돌아갔을 때에도 지속적인 통합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18일 진행된 업무협약에는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근로복지공단 안산병원, (의)칠석의료재단 사랑의병원, 안산효요양병원, (의)호원의료재단 호원요양병원, (의)대선의료재단 으뜸요양병원 등이 참여했으며, 앞으로 시범사업에 함께 한다.

업무협약에 참여한 의료기관의 간호사, 사회복지사 등 환자지원팀은 입원환자의 의료·사회경제적 욕구를 포괄적으로 파악해 통합돌봄창구에 연계해 퇴원 후 환자의 안정적 지역사회 복귀를 지원하게 된다.

퇴원하는 어르신에게는 주거클린사업, 건강동행서비스 등 13개 사업이 지원되며, 이를 통해 ‘내가 살던 곳에서 건강한 노후’를 보내도록 돕는다.

시 관계자는 “병원 입원한 어르신들에게 퇴원 후 주거, 의료, 일상생활, 식사 등 통합돌봄 서비스를 연계함으로써 돌봄 사각지대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어르신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 편안한 노후를 위해 의료기관 간 긴밀한 협업을 통해 안산형 퇴원지원 시범사업을 밑거름으로 의료분야 서비스 개발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