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성추행으로 잘린 클래식 거장 레바인, 41억원 챙겼다
10대 성추행으로 잘린 클래식 거장 레바인, 41억원 챙겼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래식 거장 레바인. (출처: 뉴시스)
클래식 거장 레바인. (출처: 뉴시스)

성추행 의혹으로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이하 메트 오페라)에서 해고된 세계적인 지휘자 제임스 레바인(77)이 소송을 걸어 거액을 챙긴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뉴욕타임스(NYT)는 레바인이 지난해 8월 메트 오페라로부터 350만달러(약 41억원)를 받는 조건으로 소송 종결에 합의했다고 두 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양측의 합의 조건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018년 3월 메트 오페라로부터 해고당한 레바인은 성추문으로 물러난 뒤 침묵을 지키는 다른 저명인사들과 달리 전 직장을 상대로 명예훼손과 계약조건 위반 등에 따라 580만달러를 배상하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광범위한 조사를 통해 레바인의 성추행 증거들을 확보한 메트 오페라도 물러서지 않고 맞소송에 나섰다.

NYT는 “메트의 140년 역사상 가장 지저분한 다툼”이 막을 내렸다면서 양측의 소송 비용만 수백만 달러에 이른다고 전했다. 보험으로 커버되기는 하지만 2019 회계연도 메트 오페라의 소송 비용은 180만달러가 넘었다.

이번 합의로 메트 오페라가 레바인에게 지급하기로 한 350만달러 중 90만달러도 보험사에서 낸다. 따라서 메트 오페라가 직접 주는 비용은 290만달러다.

피터 겔브 메트 오페라 총감독은 이사회에 ‘우리에게 유리한 내용의 합의’라고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메트 오페라에서만 40년 이상을 일해온 레바인은 과거 10대 남성 다수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불명예 퇴진했다.

1972년 메트 오페라의 수석지휘자에 오른 레바인은 1976년 음악감독으로 취임해 세계 최고의 오페라단 중 하나로 손꼽히는 메트 오페라에서 2500회가 넘는 공연을 지휘한 마에스트로다.

(뉴욕=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