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리 해명… 남편 남긴 음식 논란
정주리 해명… 남편 남긴 음식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주리 해명(출처: 정주리 인스타그램)
정주리 해명(출처: 정주리 인스타그램)

정주리 해명… 남편 남긴 음식 논란

[천지일보=박혜미 기자] 개그우먼 정주리가 남편이 남긴 음식 사진을 올렸다가 논란이 일자 해명했다.

정주리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편이 다음날 대게 사준 거 올릴걸. 워워”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정주리와 그의 가족이 푸짐하게 차려진 대게요리를 먹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어 21일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른 자신의 이름을 캡처해 올렸다.

정주리는 앞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주말에 녹화가 있어서 남편이 애들 봤는데. 모 피자랑 치킨 남겨놨다 해서 먹긴 먹겠는데. 치즈 토핑 어디 감? 집에 쥐 키움? 치킨은 더 발라먹어? 카톡 안봤음 그냥 쓰레기통으로 직진할 뻔”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출처: 정주리 인스타그램)
(출처: 정주리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에는 휴지가 쌓여있는 박스 안에 토핑이 거의 없어진 피자 두 조각과 먹다 남은 듯한 치킨이 담겨있었다.

그러면서 남편은 정주리에게 “애미야. 나는 오늘 하루 고단했다. 피자랑 치킨 남겨놔 우린 잔다. 욕봐”라고 메시지를 건넸다.

해당 사진이 논란이 되자 정주리는 문제가 된 게시물을 삭제했다.

한편 정주리는 지난 2015년 한 살 연하의 일반인 남성과 결혼했다. 두 사람은 슬하에 세 아들을 두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