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육군총장에 남영신, 첫 학군 출신… 공군총장에 이성용
신임 육군총장에 남영신, 첫 학군 출신… 공군총장에 이성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영신 지작사령관, 육군참모총장 내정[국방부 제공] (출처: 연합뉴스)
남영신 지작사령관, 육군참모총장 내정 (출처: 연합뉴스)

연합사부사령관, 육사42기 김승겸 중장 등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신임 육군참모총장에 남영신 지상작전사령관(58·대장)이, 공군참모총장엔 이성용 합참 전략기획본부장(56·중장)을 임명하는 대장급 인사가 단행됐다고 국방부가 21일 밝혔다.

학군 23기인 남영신 내정자는 육군 3사단장, 육군특수전사령관, 군사안보지원사령관 등을 거쳤다. 학군 출신이 육군총장으로 임명된 것은 창군 이래 처음이다.

육군의 인사권을 쥔 육군총장의 경우 1~18대는 군사영어학교 및 일본군 출신이 맡았고, 19대부터는 서종철 전 총장(육사 1기) 이후 직전 48대 서욱 전 총장(육사 41기)까지 내내 육사 출신이 독식했다.

이성용 신임 공군총장은 공사 34기로 제10 전투비행단장, 공군본부 기획관리참모부장, 공군참모차장 등을 역임했으며, 대장 진급과 함께 총장에 보직된다.

이밖에 연합사 부사령관에는 김승겸 육군참모차장(57· 중장)이, 지상작전사령관엔 안준석 청와대 국방개혁비서관(57·중장)이, 2작전사령관엔 김정수 지작사 참모장(57·중장)이 대장 진급과 함께 각각 내정됐다.

국방부는 “이번 인사는 국방개혁과 전작권 전환, 병영문화 혁신 등 주요 국방정책을 보다 체계적이고 내실 있게 추진할 수 있는 역량과 전문성을 우선 고려했다”고 인사 배경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22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이들을 임명한다. 이번 대장 인사는 장관과 합참의장 교체에 따른 후속 인사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20-09-21 15:46:17
빨리 이 정권이 지나가기를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