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다중이용시설 중단 기간 연장
보성군, 다중이용시설 중단 기간 연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성군청 전경. (제공: 보성군) ⓒ천지일보 2020.9.18
보성군청 전경. (제공: 보성군) ⓒ천지일보 2020.9.18

방역 수칙 자체 점검단 운영

사회복지 이용시설은 운영 재개

[천지일보 보성=전대웅 기자] 보성군이 추석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 확산 방지와 주민 안전을 위해 방역을 강화한다.

군은 20일까지였던 공공 다중이용시설 중단을 다음달 11일(479개소)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다만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장애인생활이동지원센터 등 사회복지 이용시설 9개소는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21일부터 운영을 재개한다.

또 21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특별방역기간으로 지정하고 전통시장, 터미널, 역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도 강화할 방침이다.

추석 연휴 동안 지역 내 종교시설(102개소)을 집중 관리하고 PC방, 노래연습장, 유흥·단란주점 등 집단감염 취약시설 56개소의 방역 수칙 이행 여부 집중 점검을 위한 자체 점검단도 운영한다.

아울러 코로나19 대응 종합대책반, 해외입국자 이송반, 선별진료소를 운영해 체계적인 자가격리자 관리와 지역민의 불편·애로사항에 대한 신속한 처리 등 전방위적인 방역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군은 이번 달 초부터 명절 귀성객과 향우들에게 고향 방문 자제를 요청하기 위해 SNS를 비롯한 현수막, 서한문 등을 통해 주민들의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

객지에 있는 자녀가 방문하지 않기로 한 노인돌봄서비스 대상자(350명)들에게는 추석 음식을 배달할 계획이다. 또 고향 소식을 알리는 ‘고향에서 온(ON) 편지’ 영상을 제작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명절 만들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군 관계자는 “추석을 전후로 코로나19 유동인구가 많아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기간을 연장했다”며 “선제적 방역관리를 통해 안전한 보성을 지켜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