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만장자 블룸버그, 바이든 지원 위해 플로리다에 1천억원 쾌척
억만장자 블룸버그, 바이든 지원 위해 플로리다에 1천억원 쾌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지난 3월 뉴욕에서 민주당 대선 경선 포기를 선언한 후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출처: 뉴시스)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지난 3월 뉴욕에서 민주당 대선 경선 포기를 선언한 후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온유 객원기자] 억만장자인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미국 대선의 주요 승부처인 플로리다주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를 지원하기 위해 최소 1억 달러(1천 200억원)을 지출하겠다고 밝혔다.

13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는 블룸버그 전 시장의 측근을 인용해 바이든이 트럼프에게 대선에서 승리하는 것을 돕기 위해 블룸버그가 거액을 투입할 것이고 보도했다.

지난 3월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은 대선 출마를 선언한 뒤 민주당 대선 경선 레이스 중단 및 바이든 전 부통령 지지를 선언했다.

당초 블룸버그 전 시장은 중도 대표 자리를 놓고 바이든 후보와 경합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14개 주 중 한 곳에서도 승리하지 못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미니 마이크가 민주당 정치와는 관계가 끝난 줄 알았다. 대신 뉴욕시나 구하라”며 블룸버그 전 시장을 비난했다. ‘미니 마이크’는 블룸버그의 키가 작다고 트럼프 대통령이 조롱하며 사용한 표현이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이번 대선에선 플로리다와 펜실베이니아, 노스캐롤라이나 등 6개주가 대표적인 경합주로 꼽히며 플로리다는 대통령 선거인단이 가장 많이 배정돼 핵심 승부처로 꼽히고 있다.

앞서 블룸버그는 대선 경선을 중단한 후 남은 선거 자금 1800만달러를 민주당 전국위원회에 기부하고 선거사무소 임대차 13개주를 주당에 양도했다.

워싱턴포스트는 블룸버그가 플로리다주를 특정해 자금을 지원하는 이유는 오는 24일 우편투표가 시작되는 플로리다주 승부가 대선 전체 판도를 좌우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