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개종 피해 당사자‧가족 호소문-37] “신혼부부 이혼하게 만든 개종 목사… 양가 반목‧갈등 조장”
[강제개종 피해 당사자‧가족 호소문-37] “신혼부부 이혼하게 만든 개종 목사… 양가 반목‧갈등 조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제개종’이라는 생소한 단어가 우리사회에 이슈화 된 것은 2008년 진용식 목사가 개종을 목적으로 정백향씨를 정신병원에 감금한 사건으로 법원으로부터 철퇴를 맞으면서부터다. 당시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소속으로 이단상담소장을 맡고 있었던 진 목사는 정씨의 종교를 포함해 기성교회에서 소위 ‘이단’으로 규정된 곳에 출석하는 신도들을 대상으로 강제개종을 진행했고, 이후 강제개종 사례들이 수면 위로 떠오르기 시작했다. 초기 목사들이 직접 나서서 강제개종을 진행했지만 현재는 그 수법이 달라졌다. 먼저 강제개종 목사들은 표적이 되는 신도의 가족에게 먼저 신도가 다니는 교단에 대한 비방으로 공포감과 불안감을 자극한다. 그리고 이들은 사랑하는 자녀나 아내, 부모가 이단에 빠져 극단적인 선택을 할 것이라고 믿게 된다. 이를 막기 위해 납치‧감금‧폭력 등 불법 행위로 점철된 개종 프로그램은 가족을 살리기 위한 ‘지푸라기’가 된다. 이같은 이간질에 21세기 종교의 자유가 인정되는 대한민국에서 강제개종은 아직도 버젓이 일어나고 있다. 본지는 강제개종으로 인해 인권이 침해되고 억압을 받으면서도 하소연 할 곳조차 없는 피해자들의 눈물 섞인 호소를 연재하고자 한다.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온갖 비방, 공포에 질린 가족 
1대 다수 인민재판식 개종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결혼 후 배우자가 자신과 다른 종교를 갖게 됐다는 이유로 신혼부부에게 이혼을 권유하는 목회자. 과연 그게 최선이었을까. 또 그 한 사람을 강제로 개종시키기 위해 온 가족을 동원해 인민재판식의 프로그램을 받게 한 상황. 이를 상식적으로 납득할 국민이 얼마나 될까. 그러나 한국 개신교에서는 이러한 비상식적인 행동들이 ‘정통’이라는 이름으로 행해지고 있다. 그리고 다른 이들을 ‘이단’으로 낙인찍어 자신들의 행동을 정당화하고 있다. 임기철(가명, 남, 대구 달서구)씨의 신혼은 개종 목사의 개입으로 산산조각이 났다. 다음은 임씨의 호소문 전문이다.

여러분, 제 가족이 겪은 억울한 사연에 대해 아래와 같이 호소합니다.

저는 2004년 6월 5일 아내와 결혼한 후 부산 해운대에서 살게 되었습니다.

저는 말씀이 갈급했고, 신천지 강사를 통해 같은 해 8월 말씀을 듣게 됐습니다. 다음 해 1월 신천지교회로 가게 되었습니다. 아내는 2004년 10월 같은 말씀을 들었으나 중도 포기하고 이 말씀이 이단이라 생각하여 A교회 진모 목사를 통해 프로그램을 받게 되었습니다.

A교회 진 목사 측은 아내와 친누나에게 신천지를 아주 엄청난 이단 집단으로 비방하여 공포심을 유발하고 아내와 누나가 목사 측의 말을 듣도록 조종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진 목사 측은 아내와 누나에게 저를 개종 프로그램에 데리고 오는 계획을 지시했습니다.

우선 처가와 친가 양쪽 가족을 모두 동원해 2005년 매서운 겨울 추위 속에 아이, 조카, 부모님, 심지어 임신한 누나까지 모두 안산 교회 근처의 모텔로 집결하게 하였습니다.

당사자만 조용히 가서 옳고 그름을 판단하면 되는 일을 진 목사 측은 계획적으로 가족의 힘을 빌리고자 아내와 누나를 통해 온 가족이 안산에 모이도록 유도했습니다.

모든 가족은 그야말로 누가 죽은 것 같은 공포감에 휩싸인 채 안산에 모여들게 되었습니다. 이 일이 있기 전까지만 해도 너무나 평온했고, 신혼이었고, 양가 가족은 참으로 서로 신뢰하는 사이였습니다. 그러나 안산에 모두 불려온 그 시간으로부터 양가 가족들은 심각한 공포심에 철저히 처가와 친가로 분리되었고, 그야말로 아무것도 아닌 개인적인 일로 온 가족이 고통과 스트레스에 시달리도록 목사 측은 가족들을 유도했습니다.

이 글을 쓰고 있는 지금도 그때를 생각하면 가슴이 너무 아프고 내 가족들을 공포 속으로 몰아넣은 진 목사가 너무도 원망스럽습니다.

진 목사가 진정으로 생명을 사랑하고 살리고자 하는 목사였다면 일을 그렇게 진행하진 않았을 것입니다. 진 목사는 가족을 시켜 제 휴대폰, 지갑, 기타 소지품을 빼앗았고 저는 빈손인 상태가 됐습니다. 또 아버지와 남자 가족들을 통해 저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게 하였습니다.

A교회에서 진행된 개종 프로그램에서는 저 한 사람을 칠판 앞 테이블에 중간에 앉히고 양쪽에 가족들 앉았습니다. 뒤에는 다른 모든 가족들이 앉아 개종 프로그램을 듣게 했습니다.

모든 가족들은 공포에 떨며 제가 무슨 죽을병이 걸린 것처럼 대하고 제가 조금이라도 항변하면 폭력적으로 제압하고 고함을 치고 무조건 개종 프로그램 내용을 듣도록 강요했습니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개종 프로그램 진행자는 세 명이 돌아가면서 제게 듣게 했습니다. 내용은 성경과는 관계없는, 신천지교회와 총장님에 대한 비방을 주로 일삼았습니다.

저는 중간중간에 그들의 말에 대해 성경적 질문을 던졌지만 한 번도 성경적 답을 해주지 않았습니다. 그리고는 다른 얘기로 비방하는 모습만 보였고 때로는 목사로서 해서는 안 될 고성을 지르고 저속한 말로 비방을 하였습니다.

정말로 가슴 아프고 분한 것은 이들은 의도적으로 가족을 모두 그 자리에서 듣게 했고, 공포심을 불어넣었다는 것입니다.

2박 3일의 고통과 공포의 시간은 흘러갔고, 그 가운데 저와 가족들의 몸과 마음은 극심한 스트레스에 지칠 대로 지쳐버렸습니다.

멀쩡한 행복했던 가족이 2박 3일 프로그램의 마지막에 내린 결론은 이혼이었습니다.

그 누구도 한 번도 생각해 보지 않았던 너무도 엄청난 현실이었습니다. 개종목사 진씨가 단 며칠 만에 한 가족을 산산조각 내어 버렸습니다.

가족과 본가 쪽은 서로 반목하게 되었고, 급기야 개종이 안 되니 더 함께 살 수 없다며 그 자리에서 바로 헤어지게 되었습니다. 단 며칠 만에 그 악한 행동으로 가족 간의 신뢰는 철저히 깨어지고 돌이킬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달았습니다.

그들은 사례금으로 50만원의, 수십만원의 감사 헌금을 챙긴 뒤에는 제 가족들을 뒤도 돌아보지 않았습니다. 그 추운 겨울, 1월에 가족들은 처절한 눈물을 흘리면서 각자 집으로 돌아가게 되었습니다.

그 이후 양가 부모님은 심각한 심적 육체적 고통에 시달렸고 장인어른은 며칠 뒤 내장에 혹이 생겨서 수술을 받기까지 했습니다.

한 번 깨어진 마음이 쉽게 회복이 안 된다는 것을 잘 아실 것입니다. 그 이후 저와 아내는 수많은 고통의 세월을 겪게 되었고, 진 목사가 심어놓은 불신과 반목의 씨는 결국 저와 아내를 지금까지 고통의 반복 속에 살아가게 하고 있습니다.

저는 분명히 단정합니다. 진모 목사가 개입하지 않았다면 저와 아내는 원만히 종교적 차이를 극복해 행복한 가정으로 잘 살아오고 있었을 것입니다.

진 목사가 우리 가족에게 행한 것보다 지금까지 더 악랄하게 개종 프로그램을 통해 돈벌이 사업을 해오고 있다는 사실에 너무도 놀라울 뿐입니다.

이 나라의 법질서는 어디에 있으며 이 나라의 법은 도대체 무엇을 하고 있는가요.

멀쩡한 가정을 자기들 돈벌이를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여 급기야 파괴시키고 있는 이런 악랄한 단체를 왜 그냥 두고만 보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꼭 사람을 때리는 것이 범죄인가요. 마음을 찌르고 가정을 파괴하는 범죄는 중범죄 중의 중범죄로 반드시 엄벌에 처해야 합니다. 수십 명의 가족이 연쇄적 고통을 겪으며 후대에까지 고통은 이어진다는 사실을 왜 모르시는 가요.

하루속히 이러한 사회적 악을 뿌리 뽑아 정의가 살아있어 평범한 가족이 더 이상 피해받는 일이 없도록 조치해 주시기를 진심으로 부탁합니다. 호소합니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0-09-09 16:17:15
하나를 들어보면 몇가지 성격은 대충 나오죠. 상대를 배려못하는 배우자라... 그걸 뒤에서 조종하는 누군가가 있다면 끔찍할 것 같은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