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하이선’에 실종 2명… 뒤따라 노을·돌핀 올까 ‘긴장’(종합2보)
태풍 ‘하이선’에 실종 2명… 뒤따라 노을·돌핀 올까 ‘긴장’(종합2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제10호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7일 갑천 주변 산책도로가 침수되고 표지판이 쓰러지거나 통째로 없어지기도 했다. ⓒ천지일보 2020.9.7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제10호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7일 갑천 주변 산책도로가 침수되고 표지판이 쓰러지거나 통째로 없어지기도 했다. ⓒ천지일보 2020.9.7

부상 5명·이재민 78명, 농작물 3557㏊ 피해
주택 침수·파손 110건 등 시설피해도 785건
태풍 3개 차례로 발생한 것은 관측사상 처음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한반도를 강타한 제10호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2명이 실종되고 5명이 다쳤다. 터전을 잃은 이재민 78명이 발생한 가운데 경주 월성원전 터빈발전기 2기가 정지되는 등 시설피해가 속출했고, 농경지 피해면적은 3557㏊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7일 오후 10시 30분 기준 태풍 하이선에 의한 인명 피해는 실종 2명, 부상 5명이다.

이날 오전 강원 삼척시에서 석회석 업체 직원인 40대 남성이 석회석 채굴 후 철수하다 배수로에 휩쓸려 실종됐고, 경북 울진에서는 트랙터를 타고 다리를 건너던 60대 주민이 하천 급류에 휘말려 실종됐다.

또 부산에서 강풍으로 차량이 뒤집히면서 주민 1명이 경상을 입는 등 5명이 다쳤다.

하이선 피해로 분류되지는 않았지만, 부산 해운대구에서는 시신 1구가 발견돼 태풍과의 연관성을 조사 중이다.

이재민은 경주 지역 집계 오류를 정정하면서 47세대 78명으로 줄었다. 이 중 33명은 아직 귀가하지 못하고 있다. 인명피해 우려가 있어 사전·일시대피한 인원은 2068세대 3077명에 달했다. 이 중 384명이 귀가하지 못한 상태다.

시설 피해는 공공시설 423건, 사유시설 362건 등 모두 785건으로 늘었다. 아직 집계가 진행 중이어서 피해 규모는 더 커질 가능성이 있다. 공공시설 가운데 경주 월성원자력발전소 2·3호기 터빈발전기가 이날 오전 8시 38분과 9시 18분께 차례로 정지했다. 중대본은 낙뢰로 인해 보호계전기가 작동하면서 터빈발전기가 자동정지됐다고 전했다.

[천지일보 속초=이현복 기자] 7일 강한 비바람을 동반한 ‘하이선’ 태풍의 영향으로 강원도 속초시 교동삼거리가 침수된 가운데 승합차 한 대가 도로를 달리고 있다.이날 ‘하이선’은 오후 1시 30분쯤 강릉 북쪽 20㎞부근 바다로 진출한 가운데 속초에는 190㎜가 넘는 누적 강수량을 기록하고 있다.(독자제공) ⓒ천지일보 2020.9.7
[천지일보 속초=이현복 기자] 7일 강한 비바람을 동반한 ‘하이선’ 태풍의 영향으로 강원도 속초시 교동삼거리가 침수된 가운데 승합차 한 대가 도로를 달리고 있다.이날 ‘하이선’은 오후 1시 30분쯤 강릉 북쪽 20㎞부근 바다로 진출한 가운데 속초에는 190㎜가 넘는 누적 강수량을 기록하고 있다.(독자제공) ⓒ천지일보 2020.9.7

이외에도 도로침수 80건, 방파제 등 항만시설 파손 9건, 하천 관련 6건, 사면 유실 5건, 가로수 쓰러짐 등 기타 320건의 공공시설 피해가 발생했다. 사유시설 피해는 주택 침수·파손 110건, 어선 파손·침몰 76척, 양식장 피해 29곳, 차량침수 3건, 간판 등 기타 시설 파손 144건 등으로 집계됐다. 농작물 피해 면적은 3557㏊, 비닐하우스 피해는 9㏊로 집계됐다.

대구, 울산, 경북, 부산 등에서는 모두 7만 5237세대의 전기가 끊어졌다가 모두 복구 완료됐다.

태풍 특보는 이날 오후 5시부로 모두 해제됐지만 하늘과 바닷길은 여전히 막혀 있다. 여객선 운항은 87개 항로 114척이 통제됐고 항공기는 공항 11곳에서 341편이 결항했다. 지리산·경주·한려해상·속리산 등 국립공원 21곳의 607개 탐방로도 출입이 금지됐다.

소방당국은 29건의 인명 구조활동을 펼쳐 92명을 구조했다. 또 인력 6846명과 장비 1883대를 동원해 1641건의 안전조치를 했으며 102곳에서 1140t 규모의 급·배수지원도 했다.

한편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하이선은 이날 오후 9시 기준 함흥 동북동쪽 약 100km 부근 육상에서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됐다.

[천지포토=신창원 기자] 7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대부북동의 한 교차로에서 '제10호 하이선(HAISHEN)'의 영향으로 차량이 전복되어 있다. 목격자는
[천지포토=신창원 기자] 7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대부북동의 한 교차로에서 '제10호 하이선(HAISHEN)'의 영향으로 차량이 전복되어 있다. 목격자는 "차량이 교차로를 통과할 때 갑자가 강한 바람이 불어 차량이 전복됐다"고 말했다.ⓒ천지일보 2020.9.7

제8호 태풍 바비부터 9호 태풍 마이삭, 그리고 10호 태풍 하이선 등 연이은 태풍이 한반도를 덮치면서 우리나라에는 크고 작은 피해가 속출했다. 열흘 새 3개의 태풍이 연이어 발생해 한반도에 상륙한 것은 2012년과 지난해에 이어 세 번째다. 그러나 태풍 강도 ‘매우 강’의 태풍 3개가 차례로 발생한 것은 관측 사상 처음이다.

올해 유독 강한 태풍이 발생하고 있는 것은 북태평양 수온 상승과 태풍이 한반도로 북상할 수 있는 길이 열렸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하이선의 소멸과 함께 11호 태풍 노을과 12호 돌핀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노을’은 북한에서 제출한 태풍의 이름이다. 노을과 돌핀은 아직 발생하지 않았다.

기상청은 다음 달 말까지 1~2개 정도의 태풍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예의주시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