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하이선’ 한반도 할퀴었다… 실종 1명·부상 5명(종합)
태풍 ‘하이선’ 한반도 할퀴었다… 실종 1명·부상 5명(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뉴시스]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쏟아부은 폭우로 7일 오전 경남 거제시 문동동 한 아파트 앞 절개지가 무너져 토사와 나무가 아파트 입구를 막고 있다.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쏟아부은 폭우로 7일 오전 경남 거제시 문동동 한 아파트 앞 절개지가 무너져 토사와 나무가 아파트 입구를 막고 있다. 9출처: 뉴시스)

이재민 124명, 시설피해 724건 발생

대구·울산·경북·경산 등 7만 5000세대 정전

월성원전 2·3호기 터빈발전기 정지되기도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한반도를 강타하면서 곳곳에서 1명이 실종되고 5명이 부상을 당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경주 월성원전 터빈발전기 2기가 낙뢰로 인해 정지되는 등 수많은 공공시설에 피해를 입었다.

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하이선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이날 오후 4시 30분 기준 실종 1명, 부상 5명이다. 주민 124명이 이재민이 됐고, 시설피해도 700건을 넘어 섰다.

이날 오전 강원 삼척시 신기면에서 석회석 업체에서 일하던 40대 남성이 석회석 채굴 후 철수작업을 하다 배수로 급류에 휩쓸렸다. 현재 이 남성은 실종된 상태로 경찰이 수색 중에 나섰다.

이뿐 아니라 부산에서 강풍으로 차량이 뒤집히면서 주민 1명이 다치는 등 5명이 부상을 입었다.

부산 해운대구에서는 시신 1구가 발견돼 현재 하이선 태풍과 관련이 있는지 조사 중이다.

이재민은 지역별로 ▲경북 경주 92명 ▲경남 거제 23명 ▲강원 삼척 6명 ▲부산 3명 등 71세대 124명이 나왔다. 이재민 중 67명은 아직 집에 돌아가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인명피해 우려가 있어 사전에 대피한 인원은 1824세대 2632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739명이 아직 귀가하지 못하고 대피한 사태다.

시설피해는 공공시설 366건, 사유시설 358건 등 총 724인 것으로 조사됐다. 아직 집계가 진행 중이어서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제10호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7일 갑천 주변 산책도로가 침수되고 표지판이 쓰러지거나 통째로 없어지기도 했다. ⓒ천지일보 2020.9.7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제10호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7일 갑천 주변 산책도로가 침수되고 표지판이 쓰러지거나 통째로 없어지기도 했다. ⓒ천지일보 2020.9.7

공공시설에도 태풍 하이선으로 인해 피해가 발생했다. 경주 월성원자력발전소 2·3호기 터빈발전기가 이날 오전 8시 38분과 9시 18분께 차례로 운행이 중지됐다.

이에 대해 중대본은 “낙뢰로 인해 보호계전기가 작동하면서 터빈발전기가 자동정지됐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가로수 쓰러짐 ▲도로침수 50건 ▲사면 유실 3건 ▲항만시설 파손 9건 등 기타 303건의 공공시설에서 피해를 입었다.

사유시설 피해는 주택 침수·파손 106건, 어선 파손·침몰 76척, 양식장 피해 29곳, 차량침수 3건, 간판 등 기타 시설 파손 144건 등으로 확인됐다.

도로·철도 통제와 항공기·여객선 결항 사례도 연이어 발생했다. 대구·강원·부산 등에서 도로 51곳의 통행이 통제됐으며 영동선 영주∼강릉 구간 등 철도 3개 노선의 열차 운행도 중지됐다.

대구·울산·경북·경산 등에서 정전피해도 속출해 총 7만 5237세대에 전기 공급이 일시적으로 중단됐다.

이 중 66%에 이르는 4만 9천43세대에서 응급복구가 됐지만, 나머지 2만 5594세대는 아직 전기를 복구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소방당국은 29건의 인명 구조활동을 펼쳐 92명을 구조했다. 또 인력 6846명과 장비 1883대를 동원해 1641건의 안전조처를 취했다.

[천지일보=최혜인 기자] 7일 태풍 ‘하이선’이 덮친 제주 제주시 노형동 노형교차로 인근 도로가 잇따른 폭우에 지반이 침하돼 균열이 갔다. 제주는 지난주 태풍 마이삭에 큰 피해를 입었다. (독자제공)ⓒ천지일보 2020.9.7
[천지일보=최혜인 기자] 7일 태풍 ‘하이선’이 덮친 제주 제주시 노형동 노형교차로 인근 도로가 잇따른 폭우에 지반이 침하돼 균열이 갔다. 제주는 지난주 태풍 마이삭에 큰 피해를 입었다. (독자제공)ⓒ천지일보 2020.9.7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