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하이선’ 근접에 위기경보 ‘심각’… 중대본 대응 3단계
태풍 ‘하이선’ 근접에 위기경보 ‘심각’… 중대본 대응 3단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하이선. (출처: 기상청 비주얼맵) ⓒ천지일보 2020.9.6
태풍 하이선. (출처: 기상청 비주얼맵) ⓒ천지일보 2020.9.6

많은 곳 400㎜까지 폭우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한반도에 근접하면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이날 오후 7시를 기해 태풍 위기경보를 ‘심각’으로 격상했다. 중대본 비상대응 수위도 3단계를 발령했다. 모두 가장 높은 단계다.

진영 중대본부장(행정안전부 장관)은 “모든 부처와 지방자치단체는 위기경보 심각단계에 상응하는 대책본부 운영 등 대응태세와 비상체계를 가동하고 인력·장비·물자 동원이 적시에 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하이선의 접근시기와 만조시간이 겹치면서 해일과 풍랑, 배수 지연 등으로 인한 저지대 침수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의 이동 경로와 밀접한 강원 영동과 경상에선 100∼300㎜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된다. 많은 곳은 400㎜까지 내릴 가능성도 있다.

제10호 태풍 ‘하이선’ 위치‧예상진로(6일 오후 4시 기준). (출처: 기상청) ⓒ천지일보 2020.9.6
제10호 태풍 ‘하이선’ 위치‧예상진로(6일 오후 4시 기준). (출처: 기상청) ⓒ천지일보 2020.9.6

현재 하이선은 제주 서귀포 동쪽 270㎞ 부근 지점에 있으며 950㍱(헥토파스칼), 중심 최대풍속 초속 43m(시속 155㎞), 강풍반경 400㎞의 강한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시속 41㎞ 속도로 북진 중이다.

하이선 영향으로 이미 제주도에선 17편의 항공편 운항이 취소됐다. KTX도 영동선과 태백선, 동해선 등 일부 열차 운행이 중단된다.

또 포항과 영덕 등 저지대 주민들에겐 대피령도 내려졌다. 이들은 태풍이 지나갈 때까지 마을회관과 경로당 등에서 지낼 것으로 알려졌다.

개인주택 25채 등이 파손된 울릉도도 아직 복구가 끝나지 않은 시점에 새로 오는 울릉군이 태풍에 비상 근무체제에 들어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