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진구 소감 뭐길래?
여진구 소감 뭐길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진구 소감(출처: 여진구 인스타그램)
여진구 소감(출처: 여진구 인스타그램)

여진구 소감 뭐길래?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배우 여진구가 tvN ‘바퀴 달린 집’의 종영 소감을 밝혔다.

여진구 소감(출처: 여진구 인스타그램)
여진구 소감(출처: 여진구 인스타그램)

여진구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첫 여행 때의 어색하고 막막했던 느낌이 이제야 정말 집처럼 느껴질 때 즈음 여러분께 감사 인사를 드리게 됐다”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여진구는 “작품 속의 역할로서가 아닌 여진구로서의 모습이 조금은 쑥스러우면서도 제겐 시청자 분들과 가까워질 수 있었던 ‘바달집’이어서 더욱 소중하게 간직될 추억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여진구 소감(출처: 여진구 인스타그램)
여진구 소감(출처: 여진구 인스타그램)

이어 “매 회 보이지 않는 곳에서 열정을 쏟아내신 현장 스태프 분들 너무 감사드리고 고생 많으셨고, 많이 챙겨주시고 믿어주시고 이끌어 주신 동일 선배님, 희원 선배님 너무 고생 많으셨고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여진구 소감(출처: 여진구 인스타그램)
여진구 소감(출처: 여진구 인스타그램)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