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콜센타’ 해명… 지인 특혜?
‘사랑의콜센타’ 해명… 지인 특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의 콜센타’ 19회는 오는 6일(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출처: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사랑의 콜센타’ 19회는 오는 6일(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출처: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사랑의콜센타’ 해명… 지인 특혜?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사랑의 콜센타’ 측이 전화 아르바이트 요원이 출연진의 지인으로 구성됐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사랑의 콜센타’ 측은 27일 “사랑의 콜센타' 콜센타 전화 아르바이트 요원들이 출연진 지인으로 구성됐다는 기사에 대한 제작진 측 입장을 전해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사랑의 콜센타’는 시청자의 전화 사연을 받는 특성상 콜센타 전화 아르바이트 요원들을 현역 예능 작가 혹은 예비 작가 등 방송 관련자를 기용해 녹화를 진행해 왔다”라며 “그러나 녹화 당일, 참석하기로 했던 아르바이트 요원 1인이 개인적 사정으로 불참한다는 의사를 갑작스레 통보해왔고, 방송 펑크라는 사고를 방지하고자 제작진의 지인 네트워크를 가동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에 따라 ‘사랑의 콜센타’ 제작진 중 한 명이 알고 있는 지인을 전화 아르바이트 요원으로 긴급 투입해 무사히 녹화를 마칠 수 있었다. 그러나 이후 공교롭게도 해당 아르바이트 요원이 출연자의 매니저와도 친분이 있는 지인이라는 점을 뒤늦게 파악하게 됐습니다. 그리고 현재 당시 투입됐던 전화 아르바이트 요원은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또한 ‘사랑의 콜센타’ 측은 “‘사랑의 콜센타’는 전국 각지에서 보내주시는 다양한 사연을 가진 시청자들에게 힐링과 공감을 전하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사랑의 콜센타’에 많은 사랑과 관심을 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사랑의 콜센타’는 시청자분들의 사랑에 보답하고자, 더욱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