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코로나19, 전남까지 전파… 여의도순복음교회 교인과 접촉
수도권 코로나19, 전남까지 전파… 여의도순복음교회 교인과 접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세계 최대 개신교회인 여의도순복음교회 교인 3명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1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순복음교회 전경. ⓒ천지일보 2020.8.17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세계 최대 개신교회인 여의도순복음교회 교인 3명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1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순복음교회 전경. ⓒ천지일보 2020.8.17

[천지일보 전남=김미정 기자] 수도권발 코로나19 재유행이 전남 진도까지 퍼져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7일 오후 확진 판정을 받은 A(60대, 남)씨는 서울 내 대형교회 중 하나로 꼽히는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교인과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전남도에 따르면 전남 43번째 확진자 A씨는 이달 12일 경기 김포 70번 확진자인 30대 남성 B씨와 같은 비행기를 타고 제주에서 서울 김포공항으로 온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여의도순복음교회 교인인 B씨는 지난 15일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B씨의 접촉자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A씨도 진단검사를 받아 이날 양성이 나왔다. 이 남성은 확진자와 접촉한 후 닷새나 지난 후에야 확진 판정을 받아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특히 A씨가 별다른 증상이 없어 평상시처럼 생활한 것으로 알려져 지역 사회 내 감염 확산 가능성이 매우 큰 것으로 방역당국은 우려하고 있다.

현재 전남지역 코로나19 총 확진자는 43명으로 지역감염 19명, 해외입국자 24명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