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 흥복전서 왕실문화 배워볼까”
“경복궁 흥복전서 왕실문화 배워볼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집옥재서 열린 행사 모습 (제공: 문화재청) ⓒ천지일보 2020.8.10
2019년 집옥재서 열린 행사 모습 (제공: 문화재청) ⓒ천지일보 2020.8.10

‘2020 흥복전 왕실문화아카데미’ 개최

매주 수요일, 총 8개 강좌로 구성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조선의 궁궐인 경복궁 흥복전(興福殿)에서 궁궐 강연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10일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경복궁관리소(소장 박관수)는 9월 2일부터 10월 28일까지 두 달간 매주 수요일(오후 2시~4시)마다 총 8회에 걸쳐 경복궁 흥복전에서 궁궐 강연 프로그램인 ‘2020 흥복전 왕실문화아카데미-萬機(만기)–왕이 나라를 다스리다’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왕실문화아카데미는 2016년부터 2019년까지는 ‘집옥재 왕실문화강좌’라는 이름으로 상·하반기로 나눠 매 반기마다 5~6회 개최했으나, 이번부터는 횟수를 늘리면서 장소도 규모가 더 큰 흥복전으로 옮겼다. 조선 시대 국왕은 국가를 이끌어가는 절대 권력자로서 행정·입법·사법 등 국정 전반을 총괄하기 때문에 왕의 업무를 두고 ‘만기’로 칭한다. 이번 강좌에서는 ‘만기’를 주재한 조선 시대 국왕의 국정 수행 방식에 대해 8개 주제로 살펴볼 예정이다.

먼저 개론인 ‘조선의 국왕(9월 2일)’을 시작으로 ‘왕의 재판–정의를 향한 정조의 고뇌(9월 9일)’ ‘조선 국정의 새벽을 여는 제도와 함의(9월 16일)’ ‘조선 국가 제사(9월 23일)’ ‘길 위의 조정:조선 국왕의 행차와 백성(10월 7일)’ ‘조선 시대 궁중 연향(10월 14일)’ ‘조선 국왕의 강무와 대사례(10월 21일)’ ‘정조의 치제문과 정치(10월 28일)’ 순으로 진행된다.

참여 대상은 일반 성인으로 비용은 무료(경복궁 입장료는 참가자 부담)이나,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강좌 당 25명으로 참가 인원이 제한되며 11일 오전 10시부터 경복궁관리소 누리집에서 신청할 수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