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지각… 이유는?
박명수 지각… 이유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명수 (출처: 박명수 인스타그램)
박명수 (출처: 박명수 인스타그램)

박명수 지각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박명수가 지각하게 된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6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DJ 박명수는 5분 지각했다.

대타로 오프닝을 연 조우종은 “서울시가 지금 난리라 박명수가 평소보다 1시간 일찍 출발했는데도 아직 도착을 못했다고 한다”며 상황을 전했다.

11시 5분께 도착한 박명수는 “15년 만에 처음으로 지각을 했다”며 양해를 구했다.

이어 박명수는 “서울 교통 상황이 미국 영화인 줄 알았다. 난리도 아니다”며 “밤새 비가 엄청 많이 와서 그런지 차가 그냥 길에 멈춰있었다”고 지각하게 된 상황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박명수는 “비가 너무 많이 와서 어떡하냐. 사람들이 우울해진다. 그래도 다들 차에서 내리지 않고 질서를 잘 지켰다”고 덧붙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