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절반 “17일 임시공휴일 휴무 여부 아직 결정 못해”
중소기업 절반 “17일 임시공휴일 휴무 여부 아직 결정 못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중기중앙회)
(제공: 중기중앙회)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정부가 오는 8월 17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한 가운데 중소기업 절반은 휴무 여부를 아직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쉬겠다’고 확정한 중소기업은 10곳 중 고작 3곳이었다.

중소기업중앙회(중기중앙회)는 지난달 29일부터 31일까지 30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임시공휴일 지정에 따른 중소기업 휴무계획 조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발표 결과에 따르면 중소기업의 절반 이상(50.3%)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된 8월 17일 ‘휴무 여부’를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 휴무를 계획한 중소기업은 28.7%에 그쳤다. 휴무를 하지 않겠다는 중소기업도 21.0%였다.

휴무에 참여하겠다는 중소기업들은 ‘정부의 내수 살리기에 적극 동참(62.8%)’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심신 회복 및 직원들의 사기진작(18.6%) ▲관공서, 은행 등 휴업으로 업무처리 불가능(14.0%)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휴무를 하지 않겠다는 이유로는 ▲가동중단 시 생산량, 매출액 등에 타격이 큼(39.7%) ▲납품기일 준수를 위해 휴무 불가능(33.3%) 등을 꼽았다.

임시공휴일 지정 효과에 대해선 코로나19로 가계소득과 경기가 어려운 상황에서 휴일지정에 따른 소비개선 ‘효과가 크다’는 응답(35.7%)이 가장 많았다.

중기중앙회 추문갑 경제정책본부장은 “중소기업은 매출액 감소나 납품기일 준수에 대한 걱정으로 휴무를 할 수 없거나 아직도 휴무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상황”이라며 “임시공휴일을 감안한 대기업들의 납품기한 연장 등을 통해 많은 중소기업 근로자들도 임시공휴일에 적극 동참할 수 있는 분위기 확산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