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어 걸린 경찰정 구조하다 의암댐서 선박 전복… 실종자 7명 중 1명 숨져(종합)
와이어 걸린 경찰정 구조하다 의암댐서 선박 전복… 실종자 7명 중 1명 숨져(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전 11시 30분께 강원 춘천시 서면 의암호에서 수초섬 고정작업 도중 고무보트와 행정선 등 3척이 전복돼 최소 6명이 실종된 가운데 떠내려온 수초섬이 의암댐 인근 신연교에 걸려 있다. (출처: 연합뉴스)
6일 오전 11시 30분께 강원 춘천시 서면 의암호에서 수초섬 고정작업 도중 고무보트와 행정선 등 3척이 전복돼 최소 6명이 실종된 가운데 떠내려온 수초섬이 의암댐 인근 신연교에 걸려 있다. (출처: 연합뉴스)

선박 3척 탑승자 8명 중 1명 탈출해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6일 오전 강원 춘천시 서면 의암댐에서 선박 3대가 전복되면서 7명이 실종된 가운데 근로자 1명의 시신이 경기 가평에서 발견됐다.

가평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께 가평군 남이섬 선착장 앞에서 A(69)씨의 시신이 발견됐다. 인근에서 수상레저업체를 운영하던 업주들이 발견해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의암댐은 엿새째 계속된 집중호우로 인해 수문을 방류한 상태였다. 이로 인해 전복된 선박들은 폭 13m의 댐 수문을 통과해 하류로 휩쓸려 추락했다.

사고는 같은 날 오전 11시 30분께 강원 춘천시 서면 의암댐 상부 500m 지점에서 일어났다.

목격자 등에 따르면 폭우로 휩쓸려가는 수초섬을 고정하는 작업에 나선 경찰정이 댐 보호를 위해 마련한 와이어에 걸려 뒷부분부터 전복됐다.

민간 업체 직원 1명이 탑승한 고무보트와 시청 기간제 근로자 등이 탑승한 행정선 2척이 즉시 구조 작업에 들어갔지만 모두 침몰했다.

사고 직후 선박들은 폭 13m의 의암댐 6번 수문을 통해 하류로 휩쓸려 내려간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정에는 경찰관 1명 등 2명이 탑승한 상태였으며 고무보트에는 1명, 행정선에는 기간제 근로자와 시청 공무원 등 5명이 타고 있던 것으로 조사됐다.

선박 3척에는 총 8명이 탑승했으며, 이 중 경찰정에 탑승했던 근로자 1명은 가까스로 탈출에 성공해 실종자는 총 7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실종자 7명 중 1명 A씨는 이날 낮 12시 58분께 의암댐 하류 춘성대교 인근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목격자는 “경찰정이 수초섬 고정 작업 지원 중이었고, 와이어에 걸려 침몰하는 것을 보고 민간 업체 직원 1명이 고무보트를 타고 구조하러 갔다”며 “하지만 시청 행정선과 함께 역시 전복됐다”고 말했다.

현재 소방당국은 춘천시 남면 서천리 경강교 인근에 긴급구조통제단을 마련해 사고 수습 중에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0-08-06 20:28:24
급류에 배로 구조하는 것은 위험한 것이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