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카드뉴스] “소설 쓰시네”… 추미애 말말말
[천지일보 카드뉴스] “소설 쓰시네”… 추미애 말말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2020.7.29
ⓒ천지일보 2020.7.29
ⓒ천지일보 2020.7.29
ⓒ천지일보 2020.7.29
ⓒ천지일보 2020.7.29
ⓒ천지일보 2020.7.29
ⓒ천지일보 2020.7.29
ⓒ천지일보 2020.7.29
ⓒ천지일보 2020.7.29
ⓒ천지일보 2020.7.29

[천지일보=박선아 기자] “소설을 쓰시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27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전체회의에 참석해 미래통합당 윤한홍 의원의 질문을 받고 내뱉은 말입니다. 당시 법사위 회의장은 순식간에 고성이 오가는 상황으로 돌변했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지금까지 이런 장관은 없었다”며 사과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추 장관의 거친 발언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그간 ‘막말논란’을 일으킨 추 장관의 발언을 살펴봤습니다.

추 장관은 코로나19 31번 확진자가 발생한 바로 다음 날인 2월 19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정부가 중국 전역이 아니라 일부만 입국차단한 데 대해 미국과 비교하며 자화자찬해 논란을 불렀습니다.

추 장관은 “(미국처럼) 이것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거나 하지 않고, 아주 조용하면서도 실효적으로 해줬다는 부분에 (중국 측은) 각별한 감사의 마음을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미국의 중국인 입국제한 조치를 ‘감염병 차단’ 차원이 아니라 ‘정치적 행위’로 해석한 것이죠. 외교계 일각에선 “중국 외교부 장관이나 할 수 있는 실언”이라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추 장관은 코로나19가 대구지역을 중심으로 크게 확산하던 지난 2월 28일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에 대한 압수수색 지시를 내렸다가 ‘형사과잉’이라는 법조계 비판을 받기도 했습니다.

방역당국도 오히려 강제수사가 방역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지난 3월 2일 브리핑을 통해 “정부의 강압적인 조치들로 인해 신천지 신자들이 음성적으로 숨거나 (밝혀야 할 내용을) 밝히지 않는 움직임이 확산할 경우 오히려 방역에 있어 긍정적이지 않은 부분도 나타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신천지에 대해선 강제수사를 명했던 추 장관은 지난 5월 ‘황금연휴’ 시기에 발생한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확산에 대해선 아무런 언급이 없었습니다. 이는 “같은 국민을 향해 같은 법을 다르게 적용하는 법무부 장관의 태도를 여실히 보여준다”는 비난을 불렀습니다.

6월 25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 혁신포럼 강연에선 “검찰총장이 지시를 절반 잘라먹었다” “지휘했으면 따라야지” “장관 말을 겸허히 받아들이면 지나갈 일을 새삼 지휘랍시고 일을 더 꼬이게 만들었다” “역대 검찰총장 중 이렇게 말 안 듣는 검찰총장과 일해 본 법무부 장관을 본 적이 없다”는 등의 말을 했습니다.

추 장관은 당시 자신의 발언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자 6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장관의 언어 품격을 저격한다면 번지수가 틀렸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장관의 정치적 야망 탓으로 돌리거나 장관이 저급하다는 식의 물타기로 검언유착이라는 본질이 덮어질지 모르겠다”며 “품격보다 중요한 것은 검찰과 언론 개혁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