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in] 野 “서울이 천박? 분열 꾀하지 말라” vs 與 “진위 왜곡”
[이슈in] 野 “서울이 천박? 분열 꾀하지 말라” vs 與 “진위 왜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미래통합당 김현아 비대위원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27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미래통합당 김현아 비대위원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27

이해찬 대표 발언 두고 팽팽한 기싸움

안철수 “실언·망언 어제오늘 일 아냐”
여당은 행정수도 이전에 속도전 기류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서울을 ‘천박한 도시’라고 언급한 데 대해 야권은 지역갈등과 정치혐오를 조장하고 있다고 맹비난을 퍼부었다.

미래통합당 정진석 의원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대표의 발언은) 지역 갈등을 조장하는 막말”이라며 “2022년 대선을 정권심판 프레임에서 벗어나 수도이전 찬반투표로 몰고 가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은 “지난 10년간 서울을 떡 주무르듯 주물러온 민주당 대표가 서울을 천박한 도시라고 칭함으로써 스스로 무능함으로 서울을 망쳐왔음을 자인하고 1000만 서울시민을 욕되게 했다”며 “서울을 두들겨 패서 서울 대 비서울로 편을 갈라 분열을 꾀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가세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서울은 천박하고 부산은 초라하다는 여당 대표의 말은 한마디로 천박하기 이를 데 없다”며 “실언과 망언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그는 “야당 인사가 그런 말 한 마디라도 했다면 당신들은 어떻게 했겠느냐. 온갖 수단 방법을 총동원해서 매장시켰을 것”이라며 “자신의 위치와 책무를 망각한 경거망동을 즉각 국민에게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라”고 강조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수도 완성추진단 1차 회의에서 김두관 의원으로부터 행정수도 건설을 위한 특별법안을 전달을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20.7.27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수도 완성추진단 1차 회의에서 김두관 의원으로부터 행정수도 건설을 위한 특별법안을 전달을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20.7.27

반면 여당은 이 대표의 발언 파문을 진화하는 데 주력했다.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의원은 YTN 라디오에서 “야당이 이 대표의 발언을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막말로 몰아가는데, 이 발언 하나만 잘라서 지역감정으로 몰아가는 건 그 자체가 지역감정을 유발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양 의원은 “지역감정 조장발언이라고 말하면 제가 광주 출신이니까, 김순례 전 의원, 김진태 전 의원, 이종명 전 의원처럼 5.18 왜곡을 폄훼하는 그런 말씀들이 더 문제”라면서 “단어의 적절성에 대해선 뭐라고 드릴 말씀은 없지만, 그래도 그 진위를 자꾸 왜곡해서 말씀하시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야권의 비판에도 행정수도 이전에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민주당은 이날 행정수도완성추진단 첫 회의를 열고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서울시를 경제수도로 속도감 있게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우원식 행정수도추진단장은 “오늘을 시작으로 세종 행정수도 완성과 서울 경제수도 로드맵에 나서겠다. 서울을 다시 젊게 만들어서 창업과 혁신이 샘솟는 국제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여야 합의가 행정수도 이전의 관건이다. 대선까지 기다리지 않고 빠른 속도로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민주당은 이런 차원에서 ‘행정수도 건설을 위한 특별법’ 발의를 통해 행정수도 이전 추진에 속도를 내겠다는 방침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