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일본 근대 디자인사
[신간] 일본 근대 디자인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의복과 공간, 상품과 포스터 등 우리는 무수히 많은 ‘디자인’ 속에서 일상을 살아간다. 디자인은 쓰는 사람들의 감각과 사고의 변화에 작용하며 따라서 디자인은 실제로 우리 삶을 규율한다.

그렇다면 일본의 근대 디자인을 살펴본다는 것은 곧 근대 일본 그 자체를 살펴본다는 것과 다르지 않다. 메이지유신 이후, 근대를 맞이한 일본은 디자인사에 있어서도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처음으로 서구의 시선을 의식해야 했던 전환기와 ‘생활 개량’이 이루어지던 1920년대, 그리고 내셔널리즘에서 벗어날 수 없던 전쟁기와 전후 소비사회에 이르기까지 각 시기별로 중요한 테마를 통해 저자는 일본 디자인사를 소개한다.

일본의 근대 디자인은 어떤 의도를 가지고 실행됐으며 어떠한 역할을 했는가. 디자인과 사회는 어떤 관계를 맺고 있는가. 그리고 시대를 잇는 다양한 물음을 통해 이 책은 근대 일본이 그려낸 디자인, 혹은 디자인이 그려낸 근대 일본을 돌아본다. 본문에서는 주요한 디자인작품을 컬러로 수록해 이해를 도왔다.

가시와기 히로시 지음/ 소명출판 펴냄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