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청문회’ 칼 가는 통합당, 학력 의혹 정조준
‘박지원 청문회’ 칼 가는 통합당, 학력 의혹 정조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무소속 박지원 의원이 2일 서초동 대법원에서 열린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2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무소속 박지원 의원이 2일 서초동 대법원에서 열린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10.2

“朴, 기한 내 자료 미제출” 성토

하태경 “교육부, 의혹 조사해 달라”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미래통합당이 오는 27일 열리는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고강도 검증에 나설 각오다.

우선 통합당은 25일 박 후보자의 청문회를 연기해 달라고 요구했다. 통합당 소속 국회 정보위원들은 25일 입장문을 내고 “박 후보자가 인사청문회 관련 요청자료를 청문회 전날인 26일 10시까지 제출하겠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어 “청문회 시작 48시간 전인 오늘 10시까지 자료를 제출하도록 한 인사청문회법을 위반한 심각한 청문회 무산 시도”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청문회 바로 전날 자료를 주겠다는 의미는 검토할 시간을 안 주겠다는 것이고, 청문회를 들러리로 세우겠다는 것”이라면서 “통합당 정보위원 일동은 박 후보자의 청문회 연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통합당은 특히 박 후보자의 학력 의혹을 겨냥했다. 박 후보자가 군복무 중 다른 대학에 편입해 졸업하는 등 학위 취득 과정에서 특혜 의혹이 있다고 보고 있다. 박 후보자가 고액 후원자에게 5천만원을 빌린 걸 갚지 않은 배경도 철저하게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의 학력 위조 의혹과 관련해 공방을 벌였다. ⓒ천지일보 2020.7.24
[천지일보=박준성 기자]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의 학력 위조 의혹과 관련해 공방을 벌였다. ⓒ천지일보 2020.7.24

하태경 의원은 전날 대정부질문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박 후보자의 학력 위조 의혹을 조사해 달라고 촉구했다.

하 의원은 “1965년에 (박 후보자가) 자기가 나오지 않은 조선대 서류를 가지고 단국대에 편입했다”면서 “2000년 당시 인사청문회 제도가 도입돼 들통 날까 봐 고쳤다”고 주장했다.

통합당이 박 후보자만큼은 낙마시키겠다고 벼르고 있지만, 청문회는 난항이 예상된다. 박 후보자의 청문회에 유일하게 증인으로 채택된 고액 후원자 A씨는 국회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기 때문이다.

A씨는 고령이고 건강상의 이유로 출석할 수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증인 없이 청문회가 진행된다는 점에서 통합당이 검증에 나서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