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물가안정 대책종합상황실·단속반 편성·운영
[동해] 물가안정 대책종합상황실·단속반 편성·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동해시청. ⓒ천지일보DB
강원도 동해시청. ⓒ천지일보DB

[천지일보 동해=김성규 기자] 강원도 동해시(시장 심규언)가 휴가철을 맞아 하계·휴가철 물가대책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시는 물가안정 추진기간 동안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물가지도·단속반을 편성해 사업자 간 담합행위, 가격 부당인상 업소 등을 집중 단속한다.

이와 함께 불공정 상거래 행위 적발 시 공정거래위원회에 고발하는 등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8월 중에는 국민 관광지인 망상해수욕장에서 유관기관, 소비자단체 등과 함께 바가지요금 근절 자율실천 캠페인을 실시할 계획이다.

동해시 관계자는 “이번 물가안정대책으로 바가지 없는 청정 관광지로의 이미지 제고와 고품격 명품해수욕장 휴양 분위기 조성을 위해 물가안정 대책을 수립·추진한다”며 “오는 8월 말까지 휴가철 물가안정관리 추진 기간으로 설정, 부시장을 상황실장으로 하계·휴가철 물가대책 종합상황실이 운영된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