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카드뉴스] 피해 호소 했더니 “예뻐서 그렇다”?…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측 2차 기자회견
[천지일보 카드뉴스] 피해 호소 했더니 “예뻐서 그렇다”?…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측 2차 기자회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2020.7.22
ⓒ천지일보 2020.7.22
ⓒ천지일보 2020.7.22
ⓒ천지일보 2020.7.22
ⓒ천지일보 2020.7.22
ⓒ천지일보 2020.7.22
ⓒ천지일보 2020.7.22
ⓒ천지일보 2020.7.22
ⓒ천지일보 2020.7.22
ⓒ천지일보 2020.7.22

[천지일보=박선아 기자] “30년 공무원 생활 편하게 해줄 테니 제발 비서실로 와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 A씨가 비서로 재직 당시 서울시 인사담당자에게 피해를 말했지만 오히려 외면당했으며, 회유성 발언을 들었다고 피해자 측이 주장했습니다.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의전화 등 피해자 A씨를 지원하는 단체들이 22일 2차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성추행 피해자 측 대리인 김재련 변호사에 따르면 피해자는 자신이 당하는 고충과 박 전 시장이 보낸 속옷 사진, 그의 대화가 있는 텔레그램 등을 당시 인사담당자에게 보여주면서 고통을 호소했습니다.

그러나 돌아온 인사담당자의 말은 충격적이었습니다. 그는 피해자에게 “30년 공무원 생활 편하게 해줄 테니 제발 비서실로 와라” “(네가) 예뻐서 그렇다” “인사이동은 박 시장에게 직접 허가를 받아라” 등의 발언을 했다고 김 변호사는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변호사는 “성적 괴롭힘을 방지할 적극적인 조치를 하지 않았고, 인사이동을 박 시장에게 허락받게 함으로써 계속 추행 피해에 노출되게 한 점 등을 인정한다면 추행방조 혐의가 인정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추행 관련 증거 공개에 대해 김 변호사는 피해자의 “피해자의 증거자료는 수사기관에 제출했다. 추가로 확보한 자료가 있어도 그 역시 수사기관에 제출할 예정”이라면서 “피해자가 구체적인 피해를 말했는데 증거를 제출하지 않았다고 공격하는 것은 피해자에 대한 이유 없는 책임전가이자 2차 피해”라고 지적했습니다.

피해자는 기자회견에 참석하진 않았지만 입장문을 통해 그간 심경을 밝혔습니다. A씨는 “문제의 인식까지도 오래 걸렸고, 문제 제기까지는 더욱 오랜 시간이 걸린 사건”이라며 “피해자로서 보호되고 싶었고, 수사 과정에서 법정에서 말하고 싶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그 어떠한 편견도 없이 적법하고 합리적인 절차에 따라 과정이 밝혀지기를 (기다리겠다)”며 “본질이 아닌 문제에 대해 논점을 흐리지 않고 밝혀진 진실에 함께 집중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습니다.

한편 경찰은 서울시 고위 관계자 등 주변 인물들이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사실을 알고도 방조하거나 묵인했다는 의혹에 대한 수사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필요시 관련자들에 대한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에도 나설 방침입니다. 아직까지 형사 입건한 사람은 없으나, 방조 정황이 확인되면 피의자로 전환할 계획입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