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물리탐사 해보니… “백제 사비기 왕릉, 복원 모습보다 훨씬 커”
지하물리탐사 해보니… “백제 사비기 왕릉, 복원 모습보다 훨씬 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여 능산리 고분군 항공사진 (제공: 문화재청) ⓒ천지일보 2020.7.15
부여 능산리 고분군 항공사진 (제공: 문화재청) ⓒ천지일보 2020.7.15

국립문화재연구소, 지하물리탐사 통해
백제 사비기 왕릉의 본 모습 확인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백제 사비기 왕릉의 규모가 현재 복원된 것보다 훨씬 큰 규모인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지병목)에 따르면, 백제 사비도읍기의 왕실묘역이자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부여 능산리 고분군(사적 제14호)에 대한 지하물리탐사 끝에 백제 사비기 왕릉의 배치와 규모를 확인했다. 지하물리탐사는 땅의 물리적 성질 변화를 측정하여(전기나 진동 등 사용) 땅 속의 구조물이나 매장문화재의 분포를 판단하는 고고과학 기술의 일종이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백제 후기 능원의 종합적인 학술연구를 진행하고자 부여 능산리 고분군에 대한 중장기 학술조사의 첫 단계로 2014년부터 지난해인 2019년까지 묘역 중앙부와 진입부를 대상으로 지하물리탐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각 봉분의 외곽에는 호석(護石)으로 판단되는 이상체 반응이 확인되었는데, 이를 통해 사비기 백제 왕릉의 봉분은 현재 복원·정비되어있는 지름 20m 규모보다 훨씬 크게 조성되었던 것으로 파악된다.

부여 능산리 고분군 지하물리탐사 전경(2019년) (제공: 문화재청) ⓒ천지일보 2020.7.15
부여 능산리 고분군 지하물리탐사 전경(2019년) (제공: 문화재청) ⓒ천지일보 2020.7.15

탐사결과 왕릉의 배치는 동하총과 중하총, 서상총과 서하총, 중상총과 동상총이 각각 두 기씩 모여 있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두 기씩 모여 있는 것으로 보아 왕과 왕비의 무덤이 함께 조성되었거나 가족단위로 무덤이 조성됐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된다.

부여 능산리 고분군은 백제 사비기 왕릉군으로 백제 능원제도의 완성된 모습을 보여주는 자료로 주목되어 왔다. 특히, 고분군의 서쪽에 있는 능산리 사지(능사)에서는 백제금동대향로(국보 제287호)와 부여 능산리사지 석조사리감(국보 제288호)이 출토된 바 있다.

이 지역에 백제 고분들이 있다는 사실은 1757년 제작된 '여지도서'에도 능산(陵山)으로 표시돼 있는 것으로 보아 조선 시대에도 이미 인지하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발굴조사는 1915년 일본인인 구로이타 가쓰미(黑板勝美)와 세키노 다다시(關野貞), 1917년 야쓰이 세이이치(谷井齊一)가 처음 실시했었으나 정식보고서도 없이 간단한 설명과 사진 몇 장만이 남아있을 뿐이다. 현재는 1966년 보수공사 중 조사된 7호분과 함께 총 7기의 고분이 정비돼 있다.

또한, 올해 하반기에는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가 국립부여박물관과 업무협약을 하여 능산리 고분군중 동하총(1호분) 내부 관대(棺臺) 조사를 시행할 계획이다. 이어서 능산리 중앙고분군의 전체 시굴조사도 계획하고 있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이러한 조사를 통해 고분간의 선후관계가 확인된다면, 그동안 논란이 많았던 사비기 왕릉의 주인과 백제 후기 능원의 모습을 밝혀내는데 결정적인 단서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