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국회 당선자에게 듣는다] 강대식 “코로나로 어려워진 지역경제 살릴 것”
[21대 국회 당선자에게 듣는다] 강대식 “코로나로 어려워진 지역경제 살릴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대 총선에서 대구 동구을 지역구에서 당선된 미래통합당 강대식 당선인. (제공: 강대식 당선인)
21대 총선에서 대구 동구을 지역구에서 당선된 미래통합당 강대식 당선인. (제공: 강대식 당선인)

“12년 공직 경험 살려 의정활동 하겠다”

“보수·진보 따지는 ‘올드 패션’ 벗어 던져야”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이번 총선은 기본적으로 문재인 정부에 대한 ‘견제’가 필요하다는 민심이 반영됐다고 봅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시급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한산해진 지역경제를 되살리는 일입니다.”

21대 총선에서 대구 동구을 지역구에서 당선된 강대식 당선인은 17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총선의 함의에 대해 이같이 평가했다.

강 당선인은 2006년 제4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한나라당 후보로 대구광역시 동구의회 의원 선거에 출마해 당선됐다. 이후 2010년에도 동구의회 의원 선거에 출마해 당선된 후 2012년부터 2014년까지 대구광역시 동구의회 의장을 역임했다.

강 당선인은 초선 의원이지만 12년 동안 대구 동구의회 의원 등을 역임한 경험이 강점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강 당선인은 “12년의 공직 경험은 저의 든든한 정치적 자산”이라며 “이 경험이 중앙정치에서 구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국회에서는 국민들이 혐오하는 성장이냐 분배냐, 보수냐 진보냐 하는 올드패션을 이제는 벗어던지는 계기가 돼야 한다”며 “민생의 어려움을 달래고 사각지대에 있는 문제들을 실질적으로 해결하는 정치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21대 국회는 여야를 통틀어 절반이 넘는 초선의원들이 당선돼 등원했다”며 “다선의 오랜 경험도 국정 운영에 중요하지만 새 얼굴들이 새로운 생각과 정책을 공유하며 국민을 위한 현실적인 정치를 구현하고 미래를 향한 정치적 상상력을 발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당선인은 “개헌 저지선을 맡겨주신 국민의 염원을 마음속에 새겨 문 정부의 잘못된 국정 운영을 막아내겠다”며 “국민들을 위하는 일이라면 대승적이고 전폭적으로 협력할 의지가 있지만 여당이 조금이라도 오만하고 독선적으로 군다면 반드시 그때마다 제동을 걸어야 한다”고도 했다.

이어 “잘못된 국정은 막아낼 수 있는 ‘소신 의정’을 하도록 노력하겠다”며 “힘을 보탤 때는 보태고 정부의 독주는 제대로 견제한느 정치를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희망 상임위로 산업자원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 보건복지위원회 등을 선정했다.

강 당선인은 21대 국회에서 가장 먼저 추진할 법안으로 코로나19 사태와 이천 화재 등 국가적 재난과 반복되는 참사에 대응하기 위해 ‘현장 중심의’ 선제적 재난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대통령이나 총리가 중심이 되는 ‘국가(재난)안전관리위원회’ 설치 법안과 ‘재난안전관리분야 국제표준 통합지원체계’ 구축 법안을 꼽았다.

강 당선인은 이번 국회를 대치가 아닌 협치와 초·재선 중심의 협의체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여당의 발목만 잡는 정당의 모습으로는 국정을 운영하기는커녕 논할 수도 없다”며 “여야 의원이 공히 국가를 위해 대치가 아닌 ‘협치’의 자세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