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보는 역사] 그 어디나 시장이 됐던 상업(商業) (6)
[사진으로 보는 역사] 그 어디나 시장이 됐던 상업(商業)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 백은영 사진제공 정성길 계명대 동산의료원 명예박물관장 


 

대동간변의 항아리들 (제공: 정성길 계명대 동산의료원 명예박물관장) ⓒ천지일보 2020.3.13
대동간변의 항아리들 (제공: 정성길 계명대 동산의료원 명예박물관장) ⓒ천지일보 2020.3.13

대동간변의 항아리들

대동강변에 쌓아 놓은 항아리의 수를 헤아리기 어렵다. 당시만 해도 항아리, 장독이 없는 생활은 거의 불가능했다. 식품을 저장하는 주요 수단이었기에 그만큼 생활하는 데 있어 없어서는 안 될 생필품이었다.


 

엿장수 (제공: 정성길 계명대 동산의료원 명예박물관장) ⓒ천지일보 2020.3.13
엿장수 (제공: 정성길 계명대 동산의료원 명예박물관장) ⓒ천지일보 2020.3.13

엿장수

당시 비교적 어린 아이들 중에는 엿장수가 많았다. 부피나 크기도 그리 크지 않고 무게도 많이 나가지 않아 휴대하기가 다른 장사꾼들에 비해 용이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