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체크] 신천지, 무료 마스크 포교의 진실은?
[팩트체크] 신천지, 무료 마스크 포교의 진실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천지교회(신천지)가 마스크를 무료로 배포하면서 코로나19를 전파시키고 있다는 수상한 소문이 나왔다. 해당 소문의 근거로 제시된 사진. (출처: 온라인커뮤니티)
신천지교회(신천지)가 마스크를 무료로 배포하면서 코로나19를 전파시키고 있다는 수상한 소문이 나왔다. 해당 소문의 근거로 제시된 사진. (출처: 온라인커뮤니티)

‘집집마다 문 두드려 문 열면 바이러스 전파’ 소문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공포감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신천지교회(신천지)가 마스크를 무료로 배포하면서 코로나19를 전파시키고 있다는 수상한 소문이 나왔다.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마스크를 낀 한 중년 여성이 초인종 앞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는 모습이 포착된 사진과 함께 ‘신천지교회 사람들이 집집마다 문을 두드리고 자신은 마스크를 나눠주는 봉사자라고 하면서 문을 열어주면 말하는 것으로 바이러스를 전파한다고 합니다’라는 메신저 내용이 캡처된 사진이 올라와 있다.

이 사진에는 ‘다들 조심하시고 모르는 사람에게는 절대 문을 열어주지 마세요’라는 내용도 있다.

이와 관련해 지난달 27일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에서는 “얼마 전 수상한 소문이 나왔다”며 “신천지에서 일반교회로 코로나 확산시키라는 지령을 내렸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 방송에서는 과거 신천지를 다녔다는 인물이 출연해 “(해당 소문이) 가짜인지 진짜인지 모르겠는데 (신천지 총회장이라면) 그런 생각을 하고도 남는다”고 비난했다. 그러나 이 모든 소문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광역시는 이날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각 가정에 마스크를 나눠드리는 분은 신천지가 아닌 각 읍면동의 이장·통장, 공무원”이라고 밝혔다.

대구시는 “확보한 마스크 190만장을 2월 26일 각 구·군에 배부했다”며 “8개 구·군은 이장·통장, 공무원을 통해 각 가정마다 마스크를 배부 중이거나 배부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추운 날씨에 고생하시는 이장·통장님과 공무원에게 의심의 눈초리가 아닌 ‘따뜻한 말 한마디’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하지만 대구시의 발표도 사실이 아니었다. 해당 사진의 최초 촬영자는 채널A와 통화에서 “(촬영지는 대구가 아닌) 시흥시청 근처”라며 “(마스크를 낀 여성은) ‘절에서 왔는데 얘기 좀 나눌 수 있을까요’라고 했다”고 밝혔다.

결국 수상한 소문의 주인공은 그간 알려진 대구시 남구 대명 3동 24통장인 강숙념 통장도 아니었고, 신천지 교인도 아니었던 것이다. 이에 대해 대구시도 해당 사진의 촬영 시점이 마스크를 배포하기 이전이라고 확인했다.

한편 신천지 측은 “지난 18일부터 전국 교회와 선교센터를 모두 다 폐쇄 조치했고 모든 활동을 중단한 상태”라며 “성도들에게 전도와 관련한 어떠한 지령도 내린 적이 결코 없음을 다시 한 번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악의적인 허위정보를 퍼뜨릴 경우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대구광역시는 28일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각 가정에 마스크를 나눠드리는 분은 신천지가 아닌 각 읍면동의 이장·통장, 공무원”이라고 사실을 확인했다. 사진은 해당 내용이 담긴 대구시 설명. (출처: 대구광역시는 공식 페이스북)
대구광역시는 28일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각 가정에 마스크를 나눠드리는 분은 신천지가 아닌 각 읍면동의 이장·통장, 공무원”이라고 사실을 확인했다. 사진은 해당 내용이 담긴 대구시 설명. (출처: 대구광역시 공식 페이스북)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지영 2020-03-01 20:54:37
국민들이 어떻게 하다가 의심병에 걸렸을까? 거짓으로 국민들의 마음을 병들게 한 사람들...정신차리시길

이용우 2020-02-28 13:51:19
내 이웃 내 가족이 감염자가 될지도 모르는 이 상황에 가짜뉴스로 국민들을 혼란시키는저런 인간들부터 강력한 처벌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