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앙인들 색출하라” 중국 내 종교 탄압 수위 ‘극심’
“신앙인들 색출하라” 중국 내 종교 탄압 수위 ‘극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교를 배척하라고 주민을 선동하는 내용이 담긴 전단지를 붙이는 마을 주민 (출처: 비터원터)
종교를 배척하라고 주민을 선동하는 내용이 담긴 전단지를 붙이는 마을 주민 (출처: 비터원터)

‘광역정책’ 도입 경찰력 증가
“주민들 신상 전부 파악하라”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중국 자국 내에서 종교를 탄압하고 종교인들을 박해하는 일이 계속되고 있다.

중국 종교·인권 잡지 ‘비터윈터(bitterwinter)’는 4일 중국이 주민들 사이에 서로를 감시하게 하는 마오쩌둥 시대의 정책을 재출현시킴에 따라 모든 촌(村)의 경찰력이 향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비터윈터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CCP)은 ‘일촌일경(一村一警)’ 즉 ‘마을 당 경찰 하나’ 광역 정책을 도입해 펑차오 경험의 확대를 도모하고 있다.

펑차오 경험은 과거 마오쩌둥 시대에 펑차오라는 지역에서 대중이 서로를 감시하며 스스로 체제 안정 활동을 하도록 조직해 종교인들을 색출했던 사례다. 말하자면 주민들이 서로를 신고하게 독려하는 일종의 ‘체제 안정 유지’ 방침이다. 이 새 정책으로 인해 중국 전역에 걸쳐 시골에서조차 경찰력이 증가하게 될 전망이다. 신앙인들을 색출하라는 지시는 이미 떨어진 상태라고 비터원터는 전했다.

중국 중부 허난성의 샤오(가명)씨는 자신이 ‘예비 촌 경찰’이라며 지난해 8월 비터윈터에 현지 경찰서로부터 받은 공문을 촬영한 사진 한 장을 제공했다. 촌 경찰은 주민 중에서 신앙인이 있는지 조사해 그들의 신상을 전부 파악해 놓으라는 내용이었다.

그는 경찰과 보조 경찰들을 시골 지역에 깊숙이 침투시키는 제도가 2019년에는 전국적으로 확대 시행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같은 중국 정부의 종교 탄압은 2012년 말 시진핑 국가주석 집권 후 ‘당의 영도’를 전면에 내세우면서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 중국 정부는 당국의 통제 아래 놓이지 않은 지하교회에 대한 탄압 수위를 높이며, ‘종교의 중국화’를 강하게 요구했다. 특히 지난해 2월에는 자국 내 외국인의 종교 활동까지 통제하는 ‘종교사무조례’를 시행하는 등 기독교에 대한 탄압의 수위를 한층 강화했다.

이에 대해 일부 외신 및 현지 언론들은 “종교의 중국화는 시 주석이 2015년 처음 소개한 정책으로, 종교를 공산당의 절대적 권위 아래 편입시키기 위한 정책”이라며 이는 중국 사회주의 사상에서 벗어나는 종교적 교리나 관행을 철저히 탄압해 종교가 사회주의 사상을 앞설 수 없게 하는 동시에 종교 확산을 방지하려는 게 목적이라고 풀이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돈희 2019-03-06 10:25:55
종교탄압한 국가치고 망하지 않은 나라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