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종교계, 지금 어디에 서 있는가
[사설] 종교계, 지금 어디에 서 있는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4대강 사업을 중단하라며 한 스님이 소신공양을 해 파장이 일고 있다. 불교계는 즉각 자리를 마련해 향후 대책에 나섰으며 서울의 조계사를 시작으로 각 사찰에 분향소를 설치했다. 이번 소신공양 사건으로 종교계는 물론 정부도 큰 충격에 휩싸였다.

무엇인가를 위해 기꺼이 자신의 몸을 내준다는 것은 웬만해서는 결단하기 힘든 일이다. 확실한 목적의식이 있어야 하며, 그 목적이 대의(大義)에 맞아야 하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종교인이라면 더욱 그 목적이 대의에 맞는지 확인해야 하고, 사람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생각해야 한다. 그 주체가 종교지도자라면 더욱 그러해야 할 것이다.

민생의 안녕과 평화, 공동의 이익, 환경보호 등을 이유로 많은 종교인·종교지도자들이 단체를 만들고, 성명서를 내는 등 여러 활동을 하고 있다. 정부의 잘못된 정책과 행정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이를 바로잡기 위해서 시위도 할 수 있다. 그렇지만 이러한 제반 활동은 소통과 이해, 평화가 바탕이 되어야 한다.

상대방이 권력을 이용한다고 해도, 혹 폭력을 행사한다 하더라도 그 마음을 다스릴 줄 알아야 한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라는 말이 여기에 해당돼서는 안 된다. 물론 아무리 호소하고, 문제를 제기해도 정부의 정책이나 행정이 변화되지 않을 수 있다.

개인이, 단체가 노력한다 해도 이 또한 쉽게 변할 수 있는 성질의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답답하고 안타까울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극단적 행동을 해서도 안 될 것이다. 이번 소신공양 사건을 두고 하는 말이 아니다.

자신의 몸을 희생해 일을 바로잡으려는 것은 용기 있는 행동이라 할 수 있다. 다만 이러한 일이 연쇄적으로 일어나지 않을까 우려된다. 모방자살 일명 베르테르 효과라는 것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유명인이나 자신이 모델로 삼고 있는 사람이 자살할 경우 자신을 상대방과 동일시해 자살을 시도하는 일이 적지 않게 일어나고 있기에 공적인 자리에 있는 사람의 말과 행동은 늘 조심스러워야 한다.

한 스님의 소신공양은 그동안 종교인으로서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이들의 언행을 돌아보게 만드는 계기가 됐다. 오로지 사부대중의 안녕을 위해 자신의 몸을 희생할 수 있었던 스님이 있는 반면 자신의 배를 불리기 위해 현 정책의 노선과 반대에 서는 종교지도자들이 존재하는 것이 바로 오늘날 종교계의 현실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종교계가 오로지 종교로서의 본분을 다하고, 대의를 위해 행동하길 바랄 뿐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스윗럽 2010-06-19 19:48:25
종교계는 어느 방향으로 가고있는걸까..

민지 2010-06-05 07:44:15
공인은 본이 되어야 하는데...극단적인 방법으로 자살한 스님이 안타까우면서도 사람들이 따라갈까 겁나고 염려됩니다.

혜정 2010-06-05 07:37:14
시위를 하더라도 소통, 이해, 평화가 바탕이 되어야 한다는 것에 공감합니다. 몇 줄의 유서를 남긴채 목숨을 스스로 끊은 스님 소식은 그야말로 충격이네요;;